•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北, 남북고위급 회담 취소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 재 고려’ 시사

박정진 기자  |  2018-05-16
인쇄하기-새창



[SOH] 북한이 한미 연합 훈련인 ‘맥스선더’를 앞세워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가운데, 다음달 12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재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과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북한에 대해 일방적인 핵포기를 계속 강요한다면 북미 정상회담에 응하는 것을 재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先) 핵포기, 후(後) 보상'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핵 포기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이것(북한에 대한 미국의 일방적 요구)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며, 미국이 북미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 개선을 바라고 있는지에 대해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김 부상은 북한은 이미 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여러 차례 밝혔지만 “지금 미국은 우리의 아량과 대범한 조치들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판하면서 저들의 제재압박공세의 결과로 포장하고 있다”며, “미국은 우리의 핵 포기에 대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지만, 우리는 단 한 번도 그러한 것을 미국에 기대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그러한 거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상은 이 같은 이유로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 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에게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NEWSIS)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6 美, 트럼프 표밭에 언론 공격한 中 비난... “농민 고통 2..
권민호 기자
18-10-05
225 美中 무역전 3라운드 시작... 美, 2000억달러 中 제품에 1..
박정진 기자
18-09-25
224 3차 남북 정상회담, 평양서 시작
박정진 기자
18-09-18
223 美, 24일부터 2000억달러 中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이연화 기자
18-09-18
222 美, 2000억 달러 관세부과 발효 미루고 中에 무역협상 제..
박정진 기자
18-09-13
221 美, 한국산 철강 쿼터면제... 일부 국가도 포함
박정진 기자
18-08-31
220 트럼프, 방북 발표 하루 만에 취소... “中과의 무역 문제..
이연화 기자
18-08-27
219 美 상무부, 160억 달러 中 제품에 25% 관세 부과 발효
이연화 기자
18-08-23
218 말레이시아, “일대일로 사업 취소하겠다”... “과도한..
하지성 기자
18-08-21
217 美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 발효... 中, 對美 투..
권성민 기자
18-08-16
글쓰기
317,087,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