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대형 대두 수입업체 파산... 당국의 對美 보복 여파?

권민호 기자  |  2018-07-27
인쇄하기-새창



[SOH] 이달 6일부터 본격화 된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의 대형 대두 수입 업체가 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대중망(大衆網) 등 중국 언론은 앞서 21일 ‘중국 전국 기업 파산·구조조정 안건 정보망’이 공개한 ‘산둥성 쥐(莒)현 인민법원 민사 판정서’를 인용해, 현지 법원이 전날 산둥성 천시(晨曦)그룹유한공사와 산하기업이 제출한 파산·구조조정 신청서를 수리했다고 보도했다.


법원에 따르면 천시그룹은 만기 도래한 채무를 상환할 능력이 되지 않는다며 파산 구조조정안을 신청했다. 법원은 수리한 신청을 심결 중이다.


천시그룹은 한때 중국 내에서 가장 많은 대두를 수입하던 민영기업이다. 1999년 산둥 르자오(日照)시 쥐현에서 설립된 이 그룹은 석유화학, 식용유, 무역,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벌여왔다.


2012년에는 총 551만t의 대두를 수입해 중국 수입총량의 9.4%를 차지하며 중국 최대의 대두 수입기업으로 부상하기도 했다. 2016년 매출 432억 위안(7조1천억원)으로 이중 60%를 대두 등의 수입으로 얻었다. 작년에는 매출액 432억 위안으로 중국 500대 민영기업 중 110위에 올랐다.


이 그룹의 창업자 사오중이(邵仲毅) 사장은 2014년 중국에서 78번째 부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개인자산이 2016년 190억 위안(3조1274억원)에 달했다.


중국 언론들은 천시그룹의 파산 신청은 ‘중국 당국의 금융리스크 관리 강화로 중국의 기업대출이 급격히 위축된 시장 환경’과 ‘미국산 대두에 대한 중국 당국의 관세 부과’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를 겨냥한 미 대두 관세부과가 다른 한 편으로는 자국의 기업을 겨냥하는 양날의 검으로 작용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나오고 있다. (사진: NEWSIS)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00 中, 美 농산물 구매 촉구 사실상 거절... “추가 협의 필..
이연화 기자
19-07-16
2299 홍콩 정부 ‘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 격화에 항복... ‘..
이연화 기자
19-07-09
2298 홍콩시위대 입법회 점거는 이들을 ‘폭도’로 규정하기 위..
도현준 기자
19-07-05
2297 화웨이 호주 지사장 전 부인... “화웨이는 中 명령에 철..
김주혁 기자
19-07-03
2296 中 최고 갑부는 장쩌민 손자 장즈청
구본석 인턴기자
19-06-24
2295 홍콩, 송환법 무기한 연기에도 대규모 시위 계속... “송..
박정진 기자
19-06-16
2294 美 제재에 ‘독자 생존’ 자신하던 화웨이... 노트북 신제..
박정진 기자
19-06-14
2293 홍콩의 분노와 트럼프의 압박에 직면한 中... 진퇴양난?
곽제연 기자
19-06-13
2292 WSJ... “홍콩 송환법 반대, 中 내정 간섭 중단 요구로 확..
이연화 기자
19-06-13
2291 美·대만 국교 단절 40년 만에 국가 안보담당 고위급 회동
김주혁 기자
19-05-30
글쓰기
337,719,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