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習주석, 장쩌민이 공들여 구축한 ‘무장경찰’ 지휘권 장악

한지연 기자  |  2018-01-12
인쇄하기-새창



[SOH] 그동안 국무원과 중앙군사위원회의 이중 관리를 받아 온 중국 무장경찰이 올해부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주석을 겸임하고 있는 중앙군사위원회 산하로 편입됐다.


지난달 2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이날 내린 ‘인민무장경찰부대 영도지휘체제에 대한 결정’에 따라 “무장경찰은 2018년 1월 1일부터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단일 지휘를 받게 된다”고 밝혀, 무장 경찰 부대를 ‘군’으로 규정하고 지휘체계를 당 중앙군사위 산하로 단일화했다.


무장경찰은 1951년 9월 창설된 ‘중국해방군 공안부대가’ 1982년 6월 재편되면서 만들어졌으며, 국무원과 중앙군사위원회의 이중 관리를 받아왔다. 각 성(省)급에서는 공안 당국이 지방 무장경찰 부대를 관리 및 통제했다. 무장경찰은 주로 각종 시위 등 대규모 항의를 진압하는 데 동원됐다.


하지만 이번 편입에 따라 무장경찰부대에 대한 모든 지휘권이 모두 시 주석에게 넘어가면서, 각 지방정부는 과거처럼 무장경찰부대를 지휘해 병력을 동원할 수 없게 됐다.


11일 시 주석은 올해부터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지휘를 받게 된 인민무장경찰부대를 시찰하고 당에 대한 충성심을 강조했다.


이날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앙군사위 주석을 겸하는 시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 8·1 건물에서 열린 무장경찰부대 깃발수여식에 참석해, 무장경찰부대 왕닝(王寧) 사령관과 주성링(朱生嶺) 정치위원에게 부대 깃발을 수여하고 부대를 상대로 훈시했다.


시 주석은 훈시에서 “당 중앙이 무장경찰부대 지휘체계를 조정하고 중앙군사위와 더불어 부대에 대해 집중통일지도를 하게 됐다. 이것은 당 중앙이 전국 무장역량을 절대적으로 지도하며 중국 특색 사회주의 군사제도의 견지 및 발전을 위해 내린 중대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말해, 무장경찰부대가 당에 절대적으로 충성하고 따를 것을 강조했다.


무장경찰은 중앙군사위와 국무원이 각각 그 관리책임을 맡았지만, 사실상은 중앙정법위와 각 성시의 정법위 서기의 지휘를 받아왔다.


장쩌민 전 주석은 당 총서기와 국가주석에 오른 뒤 군권을 장악한 양상쿤(楊尙昆)과 양바이빙(楊白冰) 형제를 견제하기 위해 무장경찰을 집중적으로 양성해 인민해방군에 다음 가는 '제2 무장역량'으로 만들었다.


이번 조치는 시 지도부가 무장경찰이 정적세력에 의해 이용되는 것을 차단하고자 지휘권을 중앙군사위이 회수하도록 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95 中 HNA그룹 회장 사망에 ‘중국 정부 암살설’ 제기돼
하지성 기자
18-12-04
2094 ‘알리바바 마윈, 공산당원 보도’... 당국의 압박 시사?
김주혁 기자
18-11-30
2093 中, 해외도피 부패사범 귀국 종용 위해 가족 수개월 째 인..
도현준 기자
18-11-27
2092 뇌물수수로 무기징역형 받은 장쩌민파 전 상하이 검찰장....
도현준 기자
18-11-16
2091 中, 美 학술회의 참석하려던 개혁파 경제학자 출국금지.....
하지성 기자
18-11-06
2090 美 관세 공격에 꼿꼿하던 中... 양국 정상간 통화 후 자세..
김주혁 기자
18-11-05
2089 덩샤오핑 장남, 習 주석 대외정책 일갈... “중국은 주제..
이연화 기자
18-10-30
2088 對美 무역전쟁으로 입지 좁아진 習... 정적 제거 강화
하지성 기자
18-10-19
2087 멍훙웨이 전 인터폴 총재 구속... “저우융캉派 잔재 일소..
도현준 기자
18-10-16
2086 "알리바바 마윈 사퇴 발표는 당국의 장쩌민파 숙청과 관련..
곽제연 기자
18-10-12
글쓰기
321,746,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