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청나라 시절 3미터 거인 살았다

관리자  |  2007-09-23
인쇄하기-새창
중국인터넷에서는 청나라 도광(道光)연간(1820-1850년)의 장시성 사람 첨세채(詹世釵)에 관한 이야기가 유포되고 있다. 첨세채의 키는 당시 3m에 달해 현대 세계 최고거인으로 기네스북에 기록된 내몽고인 바오시순보다 무려 54cm나 더 크다. 장시성 우위안현 훙관촌에 있는 한 골목은 현재 ‘거인골목‘으로 불려지고 있다. 바로 첨세채가 태어난 곳이자 첨씨 일가가 살고 있는 곳이다. 첨씨성을 갖고 있는 주민들은 ‘홍계첨씨(鴻溪詹氏)족보’를 보여주며 첨세채가 1841년에 태어났으며 인근 낡은 집이 첨세채의 집이었다고 알려주었다. 집안에 들어서니 문 높이가 3미터에 달했다. 한 주민은 1949년부터 이 집에 첨세채의 사진이 걸려있었지만 문화혁명 시기 훼손됐다고 전했다. 현 정부에 남아 있는 기록에 의하면 첨세채의 아버지 첨진중(詹眞重)은 태어난지 한달도 안되어 6살짜리 아이만 했고 체중이 30근(약 18kg)에 달했다고 한다. 첨진중은 성인이 되자 키가 8척(약 2.5m)이 돼 거인으로 불렸고 그의 아들 첨세중(詹世鍾)은 아버지의 키를 물려받았으며 팔힘이 대단해 허난성 군대에서 근무한 것으로 기록됐다. 넷째아들이 바로 첨세채로 그의 신장은 한 장(약 3m)를 넘어 첨씨 일가 중 가장 컸다고 전해졌다. 인터넷에 유포된 첨세채의 흑백사진은 1880년경 홍콩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거인골목’ 주민들은 첨세채의 사진이 문화혁명 당시 훼손돼 이 사진의 출처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에서 첨세채는 청나라 관복을 입고 있는데 그가 관리를 지냈다는 소식도 주민들은 모르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 사진의 정체는 무엇일까? 첨세채가 관복을 입고 찍은 사진은 청나라인 선정(宣鼎)의 저서 <야우추등록(夜雨秋燈錄)>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기록에 의하면 한 서양인이 첨세채를 보고 신기하게 여겨 큰 돈을 들여 그에게 관복을 입힌 후 도처에 돌아다니며 표를 받고 사람들에게 구경시키거나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이후 영국인들이 첨세채의 키가 특별히 큰 것을 보고 돈을 주고 그를 영국으로 데려갔다. 첨세채는 이후 영국에 가서 영국여성을 아내로 맞았다. 그는 결혼 후 아들 첨택순(詹澤純)을 낳았는데 첨택순은 아버지의 키를 물려받지 못했다. 첨택순은 영국주재 상하이영사관에서 직무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첨택순은 아버지의 고향인 훙관촌으로 돌아가 친척을 방문하다 삼촌에게 재산을 빼앗길까 두려워 첨씨 가문임을 숨기고 다시는 ‘거인골목’에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생존하고 있는 세계최고의 거인은 내몽고인 바오시순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키는 236cm이다. 미국 NBA 중국인 농구선수 야오밍의 신장은 226cm다.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2 ‘충치 예방하려면 치약 대신 비누를...’ [3]
편집부
11-02-21
41 베이징 거리에 ‘계란집’ 등장
편집부
10-12-03
40 구글 스트리트뷰에 신의 형상이?
편집부
10-11-02
39 ‘신은 이미 와 있다’ 글자 새겨진 거위알 화제
관리자
09-03-19
38 중국서도 미스터리 써클 발견?
관리자
08-08-01
37 허난성서 UFO 출현
관리자
08-07-25
36 외줄 탄 초등학생 아찔한 등교 길
관리자
07-09-27
35 114세 무술가의 건강비결
관리자
07-09-27
34 청나라 시절 3미터 거인 살았다 [1]
관리자
07-09-23
33 中 여성 30년간 매일 비누 먹어
관리자
07-09-18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0,566,800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