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20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인상 단행... 실제 징수, 최소 3~4주 후부터

곽제연 기자  |  2019-05-10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미중 무역협상이 9~10일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예고한 데로 현지시간 10일 0시1분(한국시간 오후 1시 1분)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단행했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현지시간 10일 0시1분(한국시간 오후 1시 1분)부터 2000억달러(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총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율을 적용한다.  


적용 대상 품목은 중국산 휴대전화 등 통신 관련 장비와 부품을 포함해 컴퓨터 부품과 가구, 건축자재, 자동차 부품 등이다. 이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통신 관련 장비로 약 191억 달러 규모다. 


WSJ은 백악관 성명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및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로부터 협상 상황을 전달받은 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BP)은 이미 중국 측에 관세 인상을 통보했다. 관세 인상 부과 대상은 10일 0시 이후 중국에서 수출된 제품에 적용돼 실제 관세 징수 시기는 운송 기간인 최대 3~4주 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양측이 이 기간 협상을 타결해 관세 부과를 취소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미국의 조치에 대해 중국 상무부는 “필요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며 즉각 반발했지만 미중협상이 진행 중인 만큼 구체적인 보복 조치와 실행 시기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이번 조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마무리를 위한 협상에서 중국이 합의 초안의 핵심 내용을 대부분 뒤집었다는 주장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미 정부 소식통과 민간 업계 관계자 등의 말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3일 밤 무역합의 초안을 조직적으로 수정한 150페이지 분량의 문건을 미국에 보내왔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 문건에 대해 ‘미국이 애초 무역전쟁을 일으킨 핵심적인 불만 사항들을 해결할 법률 개정 약속을 삭제하는 등 미국의 핵심 요구사항을 뒤집는 내용으로 가득했다’며, 중국의 합의 파기가 이번 조치의 원인이라는 점을 밝혔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트위터를 통해 2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일부터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곽제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8 트럼프, 中 관세 보복에 맞대응... 中 제품 기존관세 및 3..
박정진 기자
19-08-24
287 홍콩 시위 지지한 美... 군수업체 시위 진압 장비 수출로..
박정진 기자
19-08-09
286 日, ‘백색국가 韓 제외’ 공포... 28일부터 시행
디지털뉴스팀
19-08-07
285 美中 무역분쟁 '관세' → '통화가치'로 확대
박정진 기자
19-08-06
284 성과 없는 협상에 실망한 트럼프... 9월부터 3천억달러 中..
박정진 기자
19-08-03
283 트럼프, 상하이 무역협상 앞두고 WTO ‘개도국 우대’ 중..
곽제연 기자
19-07-29
282 양심없는 日... 도쿄올림픽에 피폭 우려 큰 후쿠시마산..
권민호 기자
19-07-23
281 美, 세계 인권탄압 실태 조사 강화... 中 겨냥?
이연화 기자
19-07-22
280 美中 재협상 팽팽한 대립으로 난항... 트럼프 ‘3250억 관..
곽제연 기자
19-07-17
279 홍콩 빈과일보 창업자, 美 고위 인사들과 회동... “홍콩..
하지성 기자
19-07-15
글쓰기
340,140,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