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전문가 “中, 트럼프 재선 막기 위해 美 대선에 개입”

이연화 기자  |  2019-09-16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중국 공산당(중공) 정부가 2020년 미국 대선에 개입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으려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안보 전문 매체 ‘워싱턴프리비컨’(WFB)의 빌 거츠(Bill Gertz) 편집장은 6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공이 2020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의 대중 강경책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의 연임을 막으려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거츠 편집장은 폭스뉴스의 인기 프로그램 ‘터커 칼슨 투나잇(Tucker Carlson Tonight)’에 출연해 중공이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을 막기 위해 이미 미국의 농업을 겨냥한 행동을 개시했고, 또 미국의 위스키 산업에도 타격을 가하고 있다며, “그들은 다른 대통령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작년에 이를 거론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해 10월 4일 미국의 싱크탱크인 ‘허드슨 연구소(Hudson Institute)’에서 한 연설에서 중국 당국은 미국 대선에 개입할 뿐만 아니라 미국의 내정 간섭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당시 연설에서 펜스 부통령은 중국 공산당의 관세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표밭인 미국 농민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계에 따르면 중공이 타깃으로 삼은 미국 농업이 발달한 주의 각 카운티 주민의 80% 이상이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던졌다. 중공은 미 농산물에 대한 고율 관세로 이 유권자들이 트럼프로부터 등을 돌리도록 유도하고 있다.


거츠 편집장은 베이징이 지난 6월에 발표한 민감 문서 ‘선전과 심사 통지’에 공산당의 이러한 전략과 중공이 미국 내 여러 단체를 분열시키는 계획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앞서 거츠 편집장의 또 다른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중공 관료들은 트럼프의 연임을 막기 위해 다각적인 네 가지 전략을 펼치고 있다.


△월가 리더들을 모아 트럼프를 반대하게 하고 △워싱턴의 정치 리더와 유세단체를 모아 트럼프를 반대하게 하며 △미국 주류 언론과 소셜 미디어를 이용해 트럼프를 공격하고 △해외 중국인과 아시아계 미국인을 이용해 정치 기부 등을 통해 투표권에 영향을 미치고, 나아가 미국에서 그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키우는 것이 그것이다.


트럼프 행정부 관료들은 중공이 미국 정부의 네트워크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고 공식 인정했다.


거츠 편집장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저서 ‘하늘을 기만하다: 공산 중국의 글로벌 패권 쟁탈 엿보기(Deceiving the Sky : Inside Communist China’s Drive for Global Supremacy)‘에서 중공은 미 대선과 미국의 국제 영향력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대선 후보는 미국의 최대 ’생존 위협‘은 기후변화라고 주장했지만 군사 및 경제 팽창을 맹렬히 추진하고 있는 중공이야말로 미국의 최대 ’생존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공은 세계 곳곳에서 진행 중인 군사 및 경제적 확충을 일대일로 프로젝트로 감추려 한다”며, 미국은 모든 의지와 정책을 집중하고 노력해서 중공의 위협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거츠 편집장은 미국 정부가 과거 중공을 ‘양성, 자유시장, 개방적 체계’로 변화시키기 위해 ‘대중국 접촉론’을 주요 정책 노선으로 삼았지만 철저히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중국과의 군사 협력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중국이 미국의 핵무기 기밀을 빼돌린 사실을 지적하고 “그들은 결국 미국이 배치한 모든 탄두의 비밀을 빼돌렸다. 이 기술은 이후 파키스탄, 이란, 북한과 기타 지역에 전해졌다. 우리는 그들의 미사일을 도왔고 이제 그들의 미사일은 우리의 도시를 겨냥하고 있다. 그들은 장거리, 단거리, 중거리 미사일들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진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거츠 편집장은 워싱턴프리비컨에서 근무하기 전 워싱턴타임스에서 27년간 국가안전 분야 기자, 편집 및 칼럼니스트로 활동했다. 그의 여러 베스트셀러는 국제적인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 


그의 글은 중국과 러시아에도 일정한 영향을 끼친다. 비아차슬라프 트루브니코프(Vyachaslav Trubnikov) 러시아 외교정보국장은 거츠가 발칸 지역에서의 러시아 정보 활동을 폭로 글을 쓴 데 대해 그를 ‘CIA의 도구’라고 비난했다.


거츠는 중공의 정치적 의도를 폭로하는 기사를 빈번하게 쓰고 있는 중국 문제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앞서 중공이 불량 국가에 무기와 미사일을 판매한 것을 보도해 중공 당국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2006년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거츠를 전 세계 최고 ‘반중국 전문가’로 규정했지만 그는 자신은 중국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산주의 제도를 반대할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에포크타임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94 美 상무부, 위구르족 탄압한 中 공공기관과 업체 제재
박정진 기자
19-10-09
293 [영상] 유튜브에 ‘눈 가려지고 등 뒤로 수갑 찬 위구르인..
이연화 기자
19-09-24
292 전문가 “中, 트럼프 재선 막기 위해 美 대선에 개입”
이연화 기자
19-09-16
291 美 50개州... 구글 ‘온라인 광고시장 독점’ 위반 조사
박정진 기자
19-09-10
290 백악관 전 수석 전략관, 화웨이-中軍 관계 폭로 영화 제작..
권성민 기자
19-09-09
289 美 검찰, 기술정보 절도 혐의로 추가 조사
박정진 기자
19-09-02
288 트럼프, 中 관세 보복에 맞대응... 中 제품 기존관세 및 3..
박정진 기자
19-08-24
287 홍콩 시위 지지한 美... 군수업체 시위 진압 장비 수출로..
박정진 기자
19-08-09
286 日, ‘백색국가 韓 제외’ 공포... 28일부터 시행
디지털뉴스팀
19-08-07
285 美中 무역분쟁 '관세' → '통화가치'로 확대
박정진 기자
19-08-06
글쓰기
343,624,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