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주요 도시, 지하철역에 안면인식 앞다퉈 도입... 빅브라더化 가속

하지성 기자  |  2019-09-27
인쇄하기-새창



▲ [사진: 웨이보]


[SOH] 중국이 사회 안정과 치안 단속 등을 이유로 ‘빅브라더(Big Brother)’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중국의 주요 도시들이 최근 앞다퉈 인공지능(AI) 기술을 지하철역에 도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빅브라더는 영국의 소설가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년>에 나오는 용어로 정보의 국가가 개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 및 통제하는 것을 뜻한다.


2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광둥성 선전시와 산둥성 지난시 등 중국의 도시들이 지하철역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개혁·개방 1번지로 알려진 광둥성 선전시는 지하철역 개찰시 AI 얼굴인식 기술을 적용하는 시스템 가동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은 선전시 지하철과 중국 정보통신(IT) 기업인 텐센트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안면인식 시스템은 우선 선전시 지하철 11호선의 18개역에서 가동되며, 지하철을 무료로 이용하는 60세 이상의 시민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는 승객은 별도의 승차권 없이 출입구에 설치된 안면인식기에 얼굴을 비추면 자신의 계정에서 교통비가 자동으로 결제되는 방식으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기 위해선 먼저 사용자가 자신의 얼굴 정보를 입력하고 이를 결재 수단과 연결시켜야 한다.


선전시는 향후 이 시스템 이용객 대상을 퇴역군인 등으로 점차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 밖에 산둥성 성도인 지난시,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시를 비롯해 상하이와 산둥성 칭다오, 장쑤성 난징, 광시좡족자치구의 성도인 난닝 등도 지하철 시스템에 AI 기술을 도입 중이다.


지난시는 지난 4월부터 사전에 등록된 약 500명의 지하철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안면인식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광저우시도 지난 9월부터 2개 지하철역에서 이 시스템을 시범 실시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47 中 ‘홍콩 반역자 사냥’ 게임 출시... 게임 이용자 “홍..
한지연 기자
19-12-07
2646 홍콩 시위에 놀란 中... 광둥성 소규모 농촌 시위, 과잉..
도현준 기자
19-12-03
2645 中, 이달부터 모바일 신규 가입시 ‘얼굴 스캔’ 의무화
권민호 기자
19-12-02
2644 中 공산당, 국민 안전보다 정권 안정이 더 중요... 흑사병..
한지연 기자
19-12-02
2643 中 대학생들... 레논벽 만들어 홍콩 시위 잇따라 지지
박정진 기자
19-11-18
2642 中 대학 부교수... 홍콩 시위 공개 지지
김주혁 기자
19-11-18
2641 中 베이징시 주택 강제철거... 주민 1만명 반대 서명
김주혁 기자
19-11-14
2640 中 저장성서 ‘안면인식 피해’ 첫 소송
박정진 기자
19-11-04
2639 베이징시, 합법적인 주택을 ‘불법 건축물’로 규정... 주..
김주혁 기자
19-10-31
2638 ‘디지털 감옥’된 中... 2억대 카메라로 13억 국민 감시
권민호 기자
19-10-15
글쓰기
347,785,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