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日, 살인적 폭우에 지진까지

한지연 기자  |  2018-07-08
인쇄하기-새창



▲ 7일 일본 남서부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에서 강력 폭우로 민가가 침수돼 주민들이 지붕으로 대피한 모습


[SOH] 일본에서 사흘째 강력한 폭우가 계속되면서 수많은 인명피해와 재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혼슈 지바현 인근 해역에서 규모 6.0의 지진까지 발생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각 지역에서는 수많은 가옥이 물에 잠겼고 단전와 단수, 고립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7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일본 중부와 서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최고 65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현재까지 47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4만 8000여명을 각 침수지역에 파견해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폭우에 대해 남쪽에서 올라온 따뜻하고 습한 공기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폭우로 교토(京都), 효고(兵庫), 돗토리(鳥取), 오카야마(岡山), 히로시마현에 호우경보가 발령됐고, 일본 14개 광역 지자체에 거주하는 22만 9000가구 52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8일 오전 6시까지 예상되는 지역별 최고 강수량은 시코쿠(四國)와 규슈(九州) 북부 300㎜, 규슈 남부와 도카이(東海) 지역 250㎜, 주고쿠(中國) 지역 200㎜, 간토(關東)·도호쿠(東北)·홋카이도(北海道) 120㎜ 등이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20분경 혼슈 지바현 지바 남동쪽 72km 해역에서는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도쿄와 요코하마 등 간토 지역에서 진도 3~4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인근 이바라키의 원전은 운전을 멈추고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 AP/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82 印, 5G 통신 사업서 中 화웨이와 ZTE 제외
하지성
18-09-20
881 스웨덴서 홀대 받았다고 난리 친 중국인 관광객 가족 .....
도현준 기자
18-09-18
880 수돗물에서 생활 식품까지... 미세플라스틱이 장악한 지구..
권성민 기자
18-09-15
879 美 보스턴서 ‘동시다발적 가스 폭발’... 도시 기능 마비
하지성 기자
18-09-14
878 [아하! 그렇구나] 무제한 음성통화 요금제라도 ‘전국 대..
한지연 기자
18-09-12
877 지난해 남극서 분리된 초거대 빙산 ‘A68’ 이동 시작
박정진 기자
18-09-12
876 美 환경 전문가... “中 무분별한 토사 채취, 지구 생태계..
한지연 기자
18-09-10
875 ‘ICBM과 김정은 연설 빠진 北 9·9절 열병식... 왜?
도현준 기자
18-09-09
874 中 돼지열병에 이어 日 돼지콜레라 발생... 포위된 한반도
박정진 기자
18-09-09
873 日 훗카이도 6.7 강진·산사태... 태풍에 이어 잇따른 천..
박정진 기자
18-09-06
글쓰기
315,182,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