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선진국 재활용 쓰레기 몰리는 아시아... 우리도 “No”

한지연 기자  |  2018-08-06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이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규제한 데 이어 아시아 각국에서도 선진국 쓰레기 수입에 빗장을 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5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최근 태국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으로 각 선진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출이 급증하면서 이에 대한 규제책이 시급하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은 작년 7월 자국 내 재활용 쓰레기로 대체 가능한  폐플라스틱과 폐지, 폐섬유 등의 폐기물 수입을 2019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 들어 3월까지 중국이 수입한 폐플라스틱은 전년 동기 대비 20분의 1(4만4천t)로 크게 줄었다.


중국의 규제로 재활용 쓰레기 수출 판로를 앓은 각 선진국은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각국을 대상으로 새로운 판로 구축에 주력했다. 그 결과 올 들어(1~3월) 동남아 각국의 폐플라스틱 수입량은 태국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8배, 말레이시아 4배, 베트남도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현재 각 수입국에서는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쓰레기 수입을 반대하고 그에 대한 규제를 시급히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태국에서는 폐플라스틱과 전자기기 제품 등의 재활용 쓰레기 폭증으로 소각처분 과정에서 악취와 불법 매립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베트남도 쓰레기 수입 증가로 인한 환경오염을 우려해, 지난달 폐기물 수입 일시 제한 조치에 나서는 등 앞으로 본격적인 관련 규제를 시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61 지구온난화로 지구촌 해안 침식 빨라져... 환경 난민 급증
권민호 기자
19-02-21
960 상하이로 가던 뉴질랜드 항공기... ‘하나의 중국’ 위반(..
한지연 기자
19-02-21
959 [포토여행] 정월대보름 날... 함박눈 내린 경복궁 풍경
최선 기자
19-02-19
958 [포토] 우수(雨水) 앞두고 ‘雪國’으로 변한 한라산
최선 기자
19-02-17
957 또 다시 찾아온 ‘라돈 포비아’... ‘씰리침대‘ 497개..
도현준 기자
19-02-15
956 캐나다서 신비한 ‘빛 기둥’ 포착
권성민 기자
19-02-13
955 필리핀서 경찰에게 푸딩 던진 中 유학생... 시민 분노 고..
이연화 기자
19-02-13
954 [포토] 봄이 오는 길목
최선 기자
19-02-08
953 美 국무부... EU 동맹국에 ‘중국산 통신기기’ 경계 당부
한지연 기자
19-02-07
952 캐나다 국회서 ‘中 인권탄압 다큐멘터리’ 상영... 의원..
권민호 기자
19-02-06
글쓰기
326,727,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