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OH 산책] 우화비승(羽化飛升)

문화부  |  2023-12-18
인쇄하기-새창

[SOH] 남송(南宋)시대 영종(寧宗) 경원 연간(慶元·서기 1195~1200년) 처주(處州·지금의 절강성 여수시)에 ‘범공(梵公)’이라는 아전(관에서 일하는 하인)이 있었다. 

그 지방 현령은 사건 발생으로 용의자를 심문할 때 자백을 쉽게 받아 내기 위해, 아전들이 곤장을 좀 많이 치더라도 제한하지 않았다.  

이것은 죄가 있는 사람에게는 몰라도 누명으로 잡혀 온 이들에게는 큰 고통이었는데, 결백을 고수하다 계속되는 고문에 목숨을 잃는 경우가 많았다.  

범공은 마음이 자비로워 이런 상황을 안타깝게 여겨, 동물 피를 속이 빈 파속에 붓고, 그 파를 용의자를 고문하는 숨겨 넣어 적지 않은 사람을 몰래 도왔다.

당시 고문 규정에는 용의자를 곤장으로 심문할 때 곤장에 피가 보이면 고문을 중단해야 했고, 구금 기간도 하루 줄일 수 있었다.

어느 날 현령은 범공이 걸을 때 그의 몸이 땅으로부터 약 석 자정도 떨어져 떠다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라 그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

범공은 자신도 잘 모른다고 답했지만 현령은 범공의 평소 행적을 살펴봤고, 범공이 평소 용의자들을 심문할 때 ‘가짜 피’를 이용해 고통을 덜 당하도록 도왔다는 것을 알게 됐다. 현령은 범공의 심성에 크게 감화했다.

얼마 후 범공은 아전을 그만두고 유유히 떠나 백학산(白鶴山)으로 가서 이 산에 초가를 짓고 수행에 전념했고 오랜 세월 끝에 결국 수행에 성공했다. 

범공은 천근의 돌절구를 머리에 이고 언덕에 올라 산등성이를 오른 후 여러 사람 앞에서 우화비승(羽化飛升)하는 신적을 보였다. 

이후 사람들은 그를 가리켜 ‘범공성선(梵公聖仙)’이라 불렀고, 그에게 기도하면 많은 영험이 있었다. 

명조의 승려 부흡(溥洽)이 쓴 《고참수를 보내고 월 땅에 돌아오다(送高懺首還越)》라는 시에서 “이곳에는 아직 범공의 흔적이 남아 우리에게 다시 참회의 문을 열어주네(梵公此地跡猶存,爲我重開懺悔門)”라는 구절에서 말한 ‘범공(梵公)’이 바로 그를 가리킨다.

자료출처: 《흠정고금도서집성(欽定古今圖書集成) 박물휘편(博物彙編) 신이전(神異典) 제254권》

正見網


문화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580 [SOH 산책] 시부모·처부모의 배려... 며느리·사위의 공경..
디지털뉴스팀
24-01-26
1579 [아하! 그렇구나] 차이나타운(하)
디지털뉴스팀
24-01-24
1578 [아하! 그렇구나] 차이나타운(상)
디지털뉴스팀
24-01-24
1577 [미스터리 TV] 전세계 지도에서 급하게 삭제된 ‘섬’
미디어뉴스팀
24-01-21
1576 [SOH 산책] '나(我)'라는 인식에 대하여
문화부
24-01-19
1575 [미스터리 TV] "온 우주는 신과 자연의 정령들로 가득"
미디어뉴스팀
24-01-16
1574 [SOH 산책] 고소하고 달콤한 호떡의 기원
디지털뉴스팀
24-01-14
1573 [SOH 산책] 조상을 기리는 의례
문화부
24-01-12
1572 [SOH 이슈] 미국을 무너뜨리는 펜타닐
디지털뉴스팀
24-01-11
1571 [SOH Info] 허구로 확인된 진화론... 인류의 역사는 수....
문화부
24-01-1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939,931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