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OH 산책] 진정한 행복

편집부  |  2020-10-28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작가 : 청현


[SOH] 은나라의 상용(商容)이라는 노인이 병으로 눕자 노자(老子)가 제자들에게 교훈으로 일러줄 말씀을 들려 달라고 했다. 그러자 상용이 입을 벌리며 “내 혀가 남아 있는가?” 하고 물었다. 노자가 남아 있다고 대답하자 상용이 다시 물었다. “내 이가 남아 있는가?” 치아가 하나도 남아 있지 않은지라 노자가 없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상용이 “알겠는가?” 하고 노자에게 되물었다. 그래서 노자가 “강한 것은 없어지고 약한 것은 남게 된다는 말씀입니까?” 하고 물었다. 그러자 상용이 간단명료하게 답했다. “천하의 일을 다 말했네.”


황희(黃喜) 정승과 함께 조선조의 명재상으로 이름을 높인 맹사성(孟思誠)의 겸양지덕(謙讓之德)에 관한 일화는 오늘날까지 빛을 잃지 않는 가르침이 되고 있다. 열아홉에 장원급제하고 갓 스물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자만심 가득한 맹사성이 어느 날 선사를 찾아가 선정(善政)을 베풀기 위한 자문을 구했다. 그러자 선사가 나쁜 일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하라는 상식적인 말을 했다.

삼척동자도 다 아는 말을 건네는 선승이 못마땅해 맹사성은 그런 걸 누가 모르냐며 불쾌한 표정을 숨기지 않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러자 선사가 차(茶)나 한잔 하고 가라고 권했다. 맹사성이 못 이기는 척 자리에 앉자 선사가 맹사성의 찻잔에 물이 넘치도록 따랐다. 맹사성이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신다고 선승에게 소리쳤다. 그러자 선승이 일갈(一喝)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 적시는 건 알면서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는가?”


선사의 말씀에 맹사성은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로 면괴(面愧)스러워 황급히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러고는 서둘러 방을 나서려다가 문틀에 이마를 세게 부딪치고 말았다. 그러자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칠 일이 없는 것을.” 그것을 계기로 맹사성은 자만심을 버리고 겸손을 몸에 익히고 실천하는 삶을 살았다고 한다.


“그 사람보다 내가 지혜가 있다. 왜냐하면, 그 사람도 나도 아름답고 선한 것에 관해서는 아무 것도 모르는 것 같은데, 그러나 그 사람은 모르면서도 무엇인가 아는 것처럼 생각하고 있고, 그와 반대로 나는 아무 것도 모르기 때문에 그대로 모른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생각한다는, 바로 그 조그만 점에서 그 사람보다는 내가 지혜롭다 할 것이다.


나는 잘 되겠다고 노력하는 그 이상으로 잘 사는 방법은 없고, 실제로 잘 되어 간다고 느끼는 그 이상으로 큰 만족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내가 오늘날까지 살아오며 경험하고 있는 행복이다. 그리고 그것이 행복한 것을 내 양심이 증명해 주고 있다. 나의 집이 비록 작더라도 진정한 친구로 채울 수만 있다면 만족하겠노라.” 인류역사상 4대 성인으로 추앙받고 있는 소크라테스의 명언(明言)이다.    



편집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15 [아하! 그렇구나] ‘명상(冥想)’의 놀라운 효과
구본석 기자
20-11-23
1214 [SOH 산책] 다른 공간의 존재를 명시하는 초감각 현상
편집부
20-11-21
1213 [SOH 산책] 저마다의 성찰이 필요한 때
편집부
20-11-18
1212 [古中文化] 서법(書法)과 서도(書道)
편집부
20-11-16
1211 [古中文化] 상유심생(相由心生)
편집부
20-11-13
1210 [古中文化] 건강의 요소
편집부
20-11-11
1209 [SOH 산책] 마음의 여유(雅量)
편집부
20-11-10
1208 [古中文化] ‘전염병 神’에 관한 전설
편집부
20-11-06
1207 [아하! 그렇구나] ‘인간의 死後 영혼’에 대한 과학의 관..
편집부
20-11-05
1206 [아하! 그렇구나] 임금과 양반들의 음식, 돌솥비빔밥
디지털뉴스팀
20-11-04
글쓰기
368,095,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