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에서 날아다니는 용 찍혀

관리자  |  2007-09-18
인쇄하기-새창
제목 없음

= 中 청두시 감시카메라에 포착..당국 원본 소각

중국 청두시(成都)에서 ‘날아다니는 용’이 적외선 감시카메라에 포착됐다는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다. 이 소식은 현지 TV방송국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

지난 6일 쓰촨성 청두시 우허우구(武侯區) 칭장화원(淸江花園) 경비실 적외선 감시카메라에 용의 형상이 포착됐다. 현지 청두TV의 ‘안녕 청두(早安成都)’ 프로그램은 이 신기한 현상을 연속 보도했으며 전문가들은 과학적으로 해석할 수 없는 현상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TV에서 비룡을 본 한 시청자는 “나는 평소 TV를 잘 보지 않지만 한 친척 알려줘서 재방송을 보게 됐다. 용이 나오는 장면을 보았는데 정말 신기했다. 이 장면은 반복 방송돼 우리가족 모두가 이 신기한 현상을 보았다”고 말했다.

녹화된 방송에는 칭장화원 업주와 경비원들이 아주 격동돼 이 현상을 설명하는 장면도 들어있다.

인근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한 여성은 자신과 동료들이 ‘안녕 청두’의 용 장면을 녹화했으나 경비실에 있는 원본 영상은 당국에 의해 즉시 소각됐다며 그 이유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당국이 공산당의 ‘무신론’ 교육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이 영상을 소각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앙인들은 신적(神跡)이 발생한 이상 이에 대해 깊이 사고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동영상: 우측 문에서 날아나오는 용모양 물체. 이 화면은 청두 TV에 3번이나 방영됐다.

중국의 용 목격담

1944년 8월 헤이룽장성 무단강 남쪽강변에 위치한 진가위자촌(陳家圍子村)에 용이 땅에 떨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농민들은 용이 땅에 떨어진 후 숨이 곧 끊어질 듯했지만 몸에 물을 끼얹어 구명했다고 한다. 당시 목격자는 이 동물은 머리에 긴 뿔이 있었고 몸에는 비늘이 있었으며 또 비린내가 아주 강해 대량의 파리가 들끓었다고 증언했다.


최근에도 중국에선 용에 관한 많은 보도가 있다. 2005년 한 사진가가 티베트 상공에서 찍은 용의 사진이라며 인터넷에 한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 최즉 하단에는 용의 형상이 보인다. 그는 2004년6월22일 티베트 청장철도 착공식에 참가하고 비행기로 돌아오는 도중 이 사진을 찍었다며 이 두 물체에 ‘티베트 용’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사진에서 보면 이 두 물체는 파충류의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신체는 비늘로 덮이고 등에는 돌기로 났으며 차츰 가늘어진 꼬리가 보인다. 이 사진은 두마리의 용이 구름속을 날아다니는 모습을 연상케 한다.


미국 코네티컷주 한 화교 독자가 본지 기자에 연락해 자신의 큰아버지가 중국에서 직접 용을 목격했다는 소식을 제보했다. 그녀의 큰 아버지는 항일전쟁시기 산속에서 한 청룡이 상처를 입고 땅에 떨어진 것을 보았는데 3칸짜리 집만큼 길었다고 전했다. 현지 주민들은 이 용을 위해 천막을 치고 구더기가 들끓는 상처를 씻어주었다. 주민들은 향을 피우고 하루빨리 청룡이 승천하길 빌었다. 약 3일후 큰 비가 내렸으며 이 청룡은 갑자기 사라졌다. 애석하게도 이 독자의 큰아버지는 이미 세상을 떠 더욱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

2004년6월16일 랴오닝성 잉커우(營口)시의 81세 노인 쑨정런(孫正仁)씨는 자신이 소중하게 보관하고 있는 용골(龍骨)을 내놓았다. 1934년 여름 잉커우시에는 연속 40여일간 큰 비가 내려 강물이 불어나 갈대밭이 전부 물에 잠겼는데 어떤 사람이 그곳에서 용모양의 거대한 괴물을 발견했다. 이 괴물은 두 번이나 나타났으며 두번째로 발견했을 때는 죽어서 골격만 남아 있었다.


지린시 상공에 나타난 용 모양의 미확인 비행물체 (대기원)

2005년 8월 중국 지린(吉林)대학 하늘에서 용 모양의 비행물체가 핸드폰에 찍혀 화제가 됐다. 8월 8일, 길림대학의 리(李)모 군은 자신이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사지와 꼬리를 완벽히 갖춘 용의 모양을 한 물체가 보인다. 리군의 증언에 의하면 이 물체는 길이는 십여 미터로 비행 고도는 비행기와 비슷했으나 무척 빠른 속도로 이동했다고 한다. 이 물체는 점점 밝게 빛나더니 2분도 채 되지 않아 지린대 도서관 동남 방향에서 사라졌다.

중국에서 용에 대한 숭배는 5천년 이상의 역사가 있다. 과거 용은 황권의 상징이였고 황제는 자신을 ‘진룡천자(眞龍天子)’로 자칭했다. 중국인들은 어딜 가든지 자신을 ‘용의 후예’라고 말한다. 그러나 근대 무신론이 출현하면서부터 많은 사람들은 용을 그저 믿을 수 없는 한 가지 이야기로 치부하고 있다.

역대문헌의 기재 중에서 ‘용’의 출현은 인간세상에서 왕조의 변천과 관계가 있다고 전해진다. 신앙인들은 용의 출현이 사람들에게 중공이 아무리 무신론을 선전해도 우주의 진상은 끊임없이 나타난다는 것을 경고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or.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2 ‘중국이 세계 육류생산 1위에 오른 비밀’
관리자
07-09-18
31 ‘베이징 황사 뉴욕까지 날아간다’
관리자
07-09-18
30 20억마리 쥐떼, 요릿감으로 최고?
관리자
07-09-18
29 중국에서 날아다니는 용 찍혀
관리자
07-09-18
28 믿을 수 밖에 없는 고대 거인 유적들
관리자
07-09-18
27 북한 “우리도 중국약품 두렵다”
관리자
07-09-18
26 中 노예사건 또?..이번엔 ‘헝겊공장’
관리자
07-07-24
25 중국에서 신기한 발광체 발견
관리자
07-07-24
24 獨 유학생, 진시황 병마용 갱에서 몰래 행위예술 [3]
관리자
06-09-22
23 "반공교육 인민폐?...이를 어쩌나" [4]
관리자
06-08-3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939,931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