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다수 지역서 ‘이상 한파’ 기승... 시카고 영하 14도

도현준 기자  |  2019-11-13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최근 미국 대다수 지역 기온이 북극에서 남하한 찬 공기로, 영하로 떨어지는 등 때 이른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미 현지언론들은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 자료를 인용해, “기록적 한파가 중부 초원지대를 넘어 대서양 연안의 뉴욕주, 멕시코만의 텍사스주 등에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폭설이 내리는 지역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카고의 경우 이날 오전 최저기온이 섭씨 –13.9도까지 떨어져 역대 최저 11월 기온을 갈아치웠으며, 전날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는 폭설과 강풍으로 항공편이 대거 결항되고 관련 사고도 잇따랐다.


특히 이번 한파는 멕시코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텍사스주 남부도시 멕알랜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멕알랜에서는 전날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올랐으나 밤새 기온이 떨어지면서 이날 이른 오전 영하로 떨어졌다.


NOAA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미국 내 48개 주의 강설 확률은 2003년 관측 시작 이래 최고치인 30%를 넘어섰다.


디트로이트에선 이날 오전까지 24시간 적설량이 25㎝의 기록해 역대 11월 폭설 기록을 갈아치웠다.


NOAA는 13일 플로리다주를 제외한 대부분 지방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786 美 ‘中 때리기’ 확대... 인권 탄압 관여한 中 기술기업..
디지털뉴스팀
20-07-16
1785 獨 정보 당국, “中 스파이 활동 급증, 매월 적발”
박정진 기자
20-07-15
1784 호주 국제 전략가... “세계 각국 中과 ‘탈동조화’ 서..
김주혁 기자
20-07-15
1783 WHO, ‘코로나19 訪中 조사’ 비공개로 진행
디지털뉴스팀
20-07-14
1782 美 행정부, 中 기업 시장 접근 차단... 미중 회계협정 MOU..
구본석 기자
20-07-14
1781 美 법무부, ‘천인계획’ 참여 숨기고 불법 보조금 받아온..
김주혁 기자
20-07-13
1780 구글, 美中 인터넷 싸움에 ‘中 클라우드 사업’ 포기
디지털뉴스팀
20-07-10
1779 코로나19 '뇌'에도 심각한 영향... 뇌졸중, 정신병, 망상..
이연화 기자
20-07-10
1778 美 거대 IT 기업들 홍콩보안법 반대... “사용자 데이터..
디지털뉴스팀
20-07-09
1777 英 언론...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 7년 전 이미 중국..
김주혁 기자
20-07-09
글쓰기
359,933,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