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친환경 에너지 태양광의 역설... 수명 끝나면 환경오염

디지털뉴스팀  |  2024-04-16
인쇄하기-새창

[SOH] 국제사회가 온실가스 감축(저탄소)을 위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일환으로 태양광 패널 설치를 늘리고 있지만 그 폐기물 처리에 대한 대책은 마땅치 않아 환경오염의 골칫거리로 전락할 우려가 높다.

호주에서 태양광 패널 폐기물의 양이 빠르게 느는 가운데, 10년 뒤에는 무려 100만 톤에 달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UNSW) 첨단 태양광 발전 센터에 따르면, 호주는 향후 2~3년 내에 상당한 규모의 태양광 패널 폐기물 처리 문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센터는 “(호주 내) 태양광 패널 폐기물의 누적량은 2025년까지 28만 톤, 2030년까지 68만 톤, 2034년과 2035년 사이에는 1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2030년 이후에야 폐기물 처리 문제가 대두될 것으로 예상한 기존 연구들과는 모순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호주에서 태양광 패널 폐기물은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퍼스 등 주요 도시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2030년부터는 그 외 지역에서도 쏟아져 나와 전체 누적량이 급증할 전망이다. 

■ 친환경 에너지의 역설

태양광 패널에는 중금속이 다량 함유돼 있어 재활용이 쉽지 않다. 게다가 중금속을 제거하더라도  유리, 알루미늄, 구리 등의 재료를 분리해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롭고 드는 비용도 적지 않다.

이런 이유로 태양광 패널 폐기물은 대부분 파쇄 후 매립하는 방식으로 처리돼 토양오염 문제를 유발한다. 폐기물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배출되기 때문이다.

센터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무게 20kg)을 재활용하는 데는 약 20달러의 비용이 들지만 매립 비용은 약 2달러에 불과하다.

태양광 패널의 재활용은 물류상의 문제도 안고 있다. 호주 전역에 있는 태양광 발전소, 주택용 발전기 등에서 나온 폐기물을 국한된 재활용 센터로 옮겨자면 드는 비용이 적지 않기 때문에 지역별로 수거, 재활용 시설이 요구되는 등 재정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43 캐나다, 조력자살 적극 추진... “10년 뒤 전체 사망 10%....
디지털뉴스팀
24-05-02
2742 美, 대선 앞두고 '마리화나' 위험등급 하향 추진
구본석 기자
24-05-02
2741 칠레, 中 철강에 반덤핑 관세... 최대 33.5%
디지털뉴스팀
24-04-27
2740 OECD “검수완박 우려”... 한국에 실사단 파견
디지털뉴스팀
24-04-25
2739 주요 선진국 ‘불법 이민’ 증가... 경제적 이유로 망명 ....
디지털뉴스팀
24-04-19
2738 사막 도시 두바이 폭우로 침수... 12시간 동안 1년치 비....
디지털뉴스팀
24-04-18
2737 美 크리스천 母단체, 50개주 의사당서 ‘자녀 지키기’ 기....
디지털뉴스팀
24-04-17
2736 난민 끌어안던 유럽... ‘규제 강화’로 선회
한상진 기자
24-04-16
2735 친환경 에너지 태양광의 역설... 수명 끝나면 환경오염
디지털뉴스팀
24-04-16
2734 내 멋대로 性 바꾸는 유럽... 獨 14세부터 법원 허가 없....
디지털뉴스팀
24-04-1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0,666,227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