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서울시, 5개구서 '긴급 간병, 외출' 도와주는 ‘돌봄 SOS센터’ 운영 중

하지성 기자  |  2019-09-05
인쇄하기-새창



▲ [사진=서울시]


[SOH] 서울시가 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돌봄 SOS센터’를 운영 중이다. 갑작스러운 질병·사고로 일상생활이 힘들어진 이들에게 가사·간병, 병원 동행, 가정 내 가사 관련 일 등을 돕기 위해서다.


돌봄 SOS센터는 지난 7월 18일부터 성동, 노원, 은평, 마포, 강서 5개 자치구 88개 동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이 서비스는 일종의 돌봄·복지 통합 창구로, 사회적 약자들의 집을 직접 방문해 건강 상태 및 어려움을 파악해 맞춤형 서비스를 연결해준다.


지원 대상은 혼자 움직이거나 독립적으로 생활하기 어렵고 돌봐줄 가족이 없는 경우, 기존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 중 불가피한 공백이 발생한 올해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이다.


기존에는 필요에 따라 요양시설과 복지관, 보건소 등에 개별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앞으로는 센터로 전화나 방문 신청을 하면 돌봄 매니저가 직접 방문해 필요한 서비스를 파악하고, 돌봄 계획을 세워 관련 시설과 서비스를 연계해 준다.


돌봄 SOS센터는 동주민센터 안에 설치되며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담인력인 ‘돌봄매니저’가 배치된다.


제공되는 서비스는 가사, 간병, 일시재가, 단기시설 이용, 이동지원 등 다양하다.


요양보호사나 활동 보조인이 가정을 방문해 돌봐주는 일시재가 서비스는 연간 최대 60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정에서 돌봐주기 어려울 때 단기간 이용할 수 있는 ‘단기시설 서비스’는 연간 14일까지 가능하다.


병원 방문 등을 위한 외출활동을 돕는 이동지원 서비스는 연 최대 36시간, 형광등 교체 등 간단한 집안 수리와 보수를 지원하는 주거 편의도 1년에 4회까지 각각 받을 수 있다.


이 외에 연 최대 30회의 식사 지원, 안부 확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원되는 서비스 비용은 저소득층은 서울시가 전액 지원하지만, 일반 시민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조례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일반 시민도 비용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돌봄 SOS센터는 5개 자치구 88개 동에서 시범 운영 중이지만 내년에는 운영 대상을  15개 구로 늘리고 2021년에는 25개 자치구 424개 모든 동에 설치할 예정이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04 14일부터 13종 증명서 스마트폰으로 간편 발급... ‘정부2..
권민호 기자
20-02-13
703 공영쇼핑, 마스크 수급난 해소 위해 ‘노마진’ 판매.....
디지털뉴스팀
20-02-10
702 4일부터 ‘中 후베이성 등 위험지역 입국 제한·제주 무비..
이연화 기자
20-02-03
701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11명... ‘중국인 입국 금지’..
디지털 뉴스팀
20-01-31
700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 사흘..
이연화 기자
20-01-26
699 임진왜란 때 한산도대첩을 승리로 이끈 ‘이순신 장군’....
디지털뉴스팀
20-01-07
698 올해부터 보건·복지 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디지털뉴스팀
20-01-02
697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7’ 기술지원... 2020년 1월 14일..
디지털뉴스팀
19-12-30
696 2020년부터 월소득 148만원 이하 노인 단독가구 기초연금..
디지털뉴스팀
19-12-23
695 오늘은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冬至(동지)’
이연화 기자
19-12-22
글쓰기
351,503,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