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보건당국, 지방정부 접종 강요에 우려... “자발적 접종이 원칙”

디지털뉴스팀  |  2021-07-18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에서 지방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조치를 내놔 논란이 일자 중국 보건당국도 우려를 표시했다.


17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질병예방통제국은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 기본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들에 각종 제한 조치를 하는 것을 이미 주목하고 즉각 지도했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4월에도 "일부 지역은 전원 접종을 강제 요구하는데 이는 반드시 시정해야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건강시보는 중국 내 10개 이상 지역에서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이동 제한이나 급여 지급 중단, 자녀 입학 유예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저장(浙江)성, 장시(江西)성 등지의 여러 현이나 시는 백신 미접종자가 슈퍼마켓, 호텔, 식당, 기차역, 병원 등 공공장소에 가는 것을 금지해 지나친 조치라는 반발을 샀다.


광시(廣西)좡족자치구의 구이핑(桂平)시 등은 부모가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자녀의 학교 입학을 유예시킨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교육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중국이 곧 12∼17세 미성년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상황에서 가을학기 전까지 학생들에게 백신을 맞으라고 요구하는 지역도 늘고 있다.


안후이(安徽)성 황산(黃山)시는 최근 12∼17세 그룹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백신을 맞지 않는 학생의 입학 수속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5∼17세는 이달말까지 백신을 맞고 12∼14세는 8월말에 접종을 하기로 했다.


안후이성 츠저우(池州)도 12∼17세 학생들이 가을 학기 개학할 때 백신 접종 증명서 또는 건강상 이유로 백신을 맞을 수 없다는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적지 않은 누리꾼은 접종을 강요하는 지방정부의 조치가 과도하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백신 접종은 원칙적으로 자발적이어야 하지만 지방에서는 접종률을 높여야 하니 반강제 수단을 도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정부 외에 기업 등도 백신 접종률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접종을 강요하는 경우가 많다.


웨이보의 다른 이용자는 "회사에서, 심지어 주민센터에서까지 백신 접종을 강제한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90 [이슈TV] 물난리 계속되는 中... 베이징도 100년 만에 대..
미디어뉴스팀
21-07-22
2789 [영상] 中 허난성 대폭우... 정저우, 지하철 침수돼 12명..
한상진 기자
21-07-21
2788 [이슈TV] 中 안후이성 폭우로 가옥, 차량 침수
미디어뉴스팀
21-07-19
2787 [SOH 산책] 절망 속에서 소리 없이 항의하는 ‘탕핑족’
편집부
21-07-19
2786 中 보건당국, 지방정부 접종 강요에 우려... “자발적 접..
디지털뉴스팀
21-07-18
2785 中, 對국민 백신 강제 접종... 미접종시 공공장소 출입 금..
디지털뉴스팀
21-07-15
2784 [이슈TV] 中共 100년... 미쳐가는 사회
편집부
21-07-14
2783 전문가... “탕핑, 中 붕괴 치명타 될 수도”
한상진 기자
21-07-11
2782 베이징 산에 ‘낙서’ 빼곡... 바위 등에 ‘對정부 불만’..
디지털뉴스팀
21-07-08
2781 보안법 시행 1년... 암울한 홍콩 탈출 러시
하지성기자
21-07-01
글쓰기
381,003,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