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자유를 향한 슬픈 몸부림... 쓰촨 티베트족 자치주서 라마승 분신

편집부  |  2017-12-04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억압과 탄압에 항거하기 위해 ‘분신’ 시도가 끊이지 않는 티베트 자치주에서 최근 또 다시 분신자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앞서 26일 중국 쓰촨성 간쯔 티베트족 자치주 북서부에서 63세의 라마승 텐가 씨가 분신을 시도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 이 소식통에 따르면, 텐 씨는 분신을 시도하며 “티베트의 자유”를 부르짖었다. 불길에 휩싸인 텐 씨는 즉시 출동한 공안과 경찰에 의해 진화된 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얼마 후 사망했다.
 

이 소식통은 “사건 발생 후 담당 공안과 무장경찰이 텐 씨 가족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 현재 전화 연결이 안 돼 정확한 상황을 알기 어렵다”면서, 텐 씨의 시신은 아직 가족에게 돌아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티베트 자치구에 대한 외국 언론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어, 이번 사건에 관한 자세한 정황은 알기 어렵다.
 

남부 인도의 한 소식통이 RFA에 밝힌 바에 따르면, 텐 씨의 분신 이후 해당 지역은 휴대 전화와 인터넷 연결이 차단된 상태이지만, 이번 사건은 ‘중국의 탄압에 항의하고 티베트의 자유를 요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주민에 따르면, 텐 씨는 현지의 한 불교 사원에서 티베트 문화와 언어를 가르치는 봉사를 해왔으며, 현지에서 덕망이 높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티베트인 분신자살은 올 들어 3번째로 앞서 지난 5월에도 16세와 22세의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사망한 바 있다.
 

중국의 소수민족 중 하나로 분류되는 티베트인들은 중국 당국의 탄압에 줄곧 항의해왔으며, 1959년 티베트 봉기 실패 후 망명한 달라이 라마의 귀환을 요구하고 있다.
 

티베트 망명 정부의 추계에 따르면, 당시 중국 인민 해방군의 점거를 저항하기 위해 봉기한 티베트인들을 중국군이 무력으로 탄압하여 사망한 티베트인은 8만 명에 달하지만 중국 정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는 2009년 이후 자유와 달라이 라마 귀국 등을 요구하는 티베트인들의 분신 시위가 계속되고 있으며, 이로인해 현재까지 총 151명의 티베트인이 사망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570 ‘오락가락’하는 中 대기개선 정책에 주민들 원성 급증
편집부
17-12-10
3569 中, ‘반간첩법’ 세칙 공포... ‘정권 비판’ 전면 불허
편집부
17-12-09
3568 中 정부, 北 포기?… 관영언론, ‘최악의 사태에 대비’
편집부
17-12-08
3567 자유를 향한 슬픈 몸부림... 쓰촨 티베트족 자치주서 라마..
편집부
17-12-04
3566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 황당한 사연으로..
편집부
17-11-30
3565 中 자전거 공유 기업 6개사 도산
편집부
17-11-29
3564 中, ‘한국 단체관광 금지’ 일부 해제... '뒤끝' 담긴 조..
편집부
17-11-29
3563 中 저장성서 버섯구름 동반한 큰 폭발 발생.. 당국, 사고..
편집부
17-11-28
3562 中 유명 국제유치원, 원아에게 주사·약물·성추행 논란
편집부
17-11-28
3561 ‘道’와 ‘科學’은 상반된 것이 아니다
편집부
17-11-26
글쓰기
291,700,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