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해외 성지순례 떠나는 위구르인들에 ‘위치추적기’ 부착

한지연 기자  |  2018-08-03
인쇄하기-새창



▲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진행되는 이슬람 성지 순례


[SOH] 자국 내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에 대한 탄압을 계속 강화하는 중국 정부가 성지순례를 위해 해외로 나가는 위구르족들에 대한 위치추적 감시에 까지 나서 비난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성지순례를 위해 사우디라라비아 메카로 출국하는 위구르족들에게 ‘위성항법장치(GPS)’가 장착된  카드를 소지시켰다.


일명 ‘스마트 카드’로 불린 이 카드에는 GPS와 소지자의 중국어와 영어 이름, 여권번호 등의 개인정보, 'SOS' 발신 기능 등이 담겨 있다.


WSJ은 이에 대해 “소수 민족에 대한 과잉 감시 및 통제를 해외로까지 확장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신장위구르 등에 거주하는 자국 내 소수 이슬람 소수민족의 반정부 활동 및 테러 활동을 차단한다는 이유로 통제와 탄압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미 국무부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신장위구르자치구 당국은 주민 수십만 명을 ‘사상 재교육’ 센터와 기타 시설에 구금해 각종 고문 및 세뇌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번 비난에 대해 “순례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에 대한 ‘소재지 확인’ 등 안전 확보를 위한 수단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AP/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22 中 온라인에 위구르인 250만명 개인정보 유출... 당국의..
김주혁 기자
19-02-20
3821 캐나다 中 유학생들, 토론토大 학생회장된 티베트인에게..
한지연 기자
19-02-16
3820 中, 춘절 기간 위구르족에 ‘돼지고기’ 강요
권성민 기자
19-02-16
3819 美 국방 연구소... 中 아프리카 내 군사력 확장 우려
박정진 기자
19-02-11
3818 中 신장 당국, 호주 영주권자 위구르족 십여명 수용소에..
한지연 기자
19-02-11
3817 中, 명절 앞두고 ‘명품 대여업’ 호황... 경기 침체가 만..
김주혁 기자
19-02-07
3816 中, 스프래틀리 군도→융수다오(永暑島)로 개칭 후 무력..
권민호 기자
19-02-04
3815 中 인권변호사 왕취안장... 체포 3년여 만에 ‘국가전복..
박정진 기자
19-02-03
3814 中 무역 협상단, 워싱턴서 시위대 급습으로 곤혹
하지성 기자
19-01-31
3813 中 공안부,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국가 중 하나..
이연화 기자
19-01-25
글쓰기
326,727,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