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日 관광 중 민박집을 ‘쓰레기 아수라장’으로 만든 中 여대생들

김주혁 기자  |  2018-09-13
인쇄하기-새창



▲ 민박집 주인이 웨이보에 공개한 사연과 관련 사진


[SOH] 일본 관광지에서 머물렀던 민박집에 대량의 쓰레기를 방치한 중국 여대생들이 온라인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사카에서 민박집을 운영하는 한 중국인은 중국판 SNS 웨이보(微博)에 이 여대생들에 대한 사연을 게시했다.


사연에 따르면, 중국인 여대생 3명은 지난 6월 일본 민박 서비스 업체를 통해 이 민박집을 예약한 후 지난 5~10일까지 머물렀다.


민박집 주인은 이들이 체크인 했을 당시, 숙박 중 쓰레기 분리수거와 기타 주의사항에 대해 자세히 안내했다.


그러나 이 여대생들이 체크아웃한 방은 상상을 초월하는 모습이었다. 주인이 게시한 사진에는 방 여기저기에 주스 캔과 컵라면 용기 등 온갖 쓰레기가 가득했고, 사용된 화장실 휴지도 방바닥에 버려져 있었으며, 이미 사용한 생리대까지 세탁기 위에 그대로 방치돼 있었다.


주인은 이들이 있던 방으로 들어가자, 악취가 가득했다며, 입이 떡 벌어지는 최악의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문제의 여대생들은 민박집에 비치된 이용객 후기에도 도발적인 내용과 대변 형태의 이모티콘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주인은 웨이신으로 숙박한 3명의 여대생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상대가 통화를 거부해 연락을 할 수 없었고, 해당 서비스 업체에 중개를 의뢰해 그들 중 1명과 겨우 통화를 했다.


주인은 다분히 ‘고의적’이라고 볼 수 밖에 없는 이들의 행동에 대해, 자신이 과거에 중국인용 일본 정보매체를 통해 중국의 사회현상을 비판하는 기사를 전재한 것이 원인이 아닐까 생각해봤다고 밝혔다.


웨이보 기록에 따르면, 이들 여대생 중 한 명은 자신의 닉네임을 ‘샤오펀홍(小粉紅)’으로 지칭했다. 샤오펀홍은 중국의 공산주의 사상에 물든 젊은 민족주의자를 의미한다.


주인은 서비스 업체를 통해 이들에게 청소 비용으로 6666엔(약 67,000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와 <중국신문망> 등 현지 언론은 이 사건을 앞다퉈 전했다.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온라인에서는 비판의 글이 쇄도했다. 인터넷 ‘후푸(虎撲)’에서는 “나라를 망신시킨 이들의 국적을 박탈해야 한다는 과격한 주장도 나왔다.


<베이징 청년보>는 12일, 여대생들 중 한 명이 민박집 주인에게 사과와 함께 손해배상에 응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사진: 웨이보)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06 中 인권운동가 황치, 비공개 재판
권성민 기자
19-01-16
3805 비난 쏟아진 中 ‘인공 달’ 프로젝트... 美 매체 ‘제2의..
이연화 기자
19-01-14
3804 中 대국민 감시 일등공신, ‘하이크비전 감시 카메라’.....
하지성 기자
19-01-12
3803 中國의 표준어는 왜 ‘정체자’에서 ‘간체자’로 바꼈을..
권민호 기자
19-01-11
3802 中, 관광객 유치 위해 티베트 여행허가증 발급 간편화
이연화 기자
19-01-11
3801 中國造船 전 사장, 항공모함 ‘랴오닝’ 기밀정보 누설 혐..
도현준 기자
19-01-09
3800 홍콩의 민주화 염원, 새해에도 계속... 대규모 反中 시위
한지연 기자
19-01-05
3799 中 인터넷 통제 강화로 ‘콘텐츠 검열 전문 업체’ 급증
이연화 기자
19-01-03
3798 전 세계 정보 장악 꿈꾸는 中... “2026년까지 각 국에 무..
도현준 기자
19-01-02
3797 中, 무슬림 탄압 위구르족→ 후이족으로 확산
박정진 기자
19-01-02
글쓰기
324,663,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