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君子가 벼슬을 할 때 ‘반드시 지켜야 할 것과 피해야 할 것’

디지털 뉴스팀  |  2019-11-08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공자(孔丘)는 중국의 4대 성인 중 한 사람이자 유교(儒敎)의 시조로 많은 제자를 거느렸다.


자장(子張)은 공자의 제자로 벼슬을 통해 세상에 이름을 떨치길 매우 추구했다. 어느 날 자장은 벼슬에 관해 스승과 대화했다. 공자는 “벼슬을 원하는 사람은 ‘마음의 평안’과 타인으로부터 ‘좋은 명성’을 얻기가 매우 힘들다”고 말했다.


공자는 또 자장에게, 군자가 벼슬을 할 경우 △좋은 일이 있을 때 혼자서 독점하지 말아야 하며 △총명함이 부족한 사람에게는 그가 받아들일 수 있는 능력에 따라 대해야 하며 △착오를 범했을 때는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잘못된 말을 했을 경우, 그에 대해 변명하거나 억지 주장을 하지 말아야 하고 △시비곡직을 가리기 힘든 송사는 함부로 판결하지 않되, 일상 사무는 뒤로 미루지 말 것 등 반드시 지켜야 할 6가지 사항에 대해서도 말했다.


자장이 스승에게 “이것만 명심하면 됩니까?”라고 묻자, “공자는 군자가 벼슬함에 마땅히 피해야 할 7가지가 더 있다”며, “△분노할 때는 남을 나무라지 말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모순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타인의 권고를 거절하지 말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문제를 고려할 때 전면적이지 못하다 △늘 다른사람을 공경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예의를 상실하게 된다 △태만과 게으름을 주의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적절한 때를 놓치기 쉽다 △떠벌리고 낭비하지 말아야 하며 협력을 잘하지 못하면 일을 망치기 쉽다 △일은 조리있게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우왕좌왕하고 쟁론을 이으키기 쉽다”고 대답했다.


공자는 자장과의 대화를 마무리하며 “벼슬을 하려면 지금까지 말한 ‘반드시 지켜야 할 6가지’와 ‘반드시 피해야 할 7가지를 항상 마음에 새겨야 하며, 자신의 실천으로 체현할 때 마음의 평안과 타인으로부터 좋은 명성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당부했다. / 正見網



디지털 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07 中, 해경법 초안 발표... ‘무기 사용’ 정당화로 과 해양..
권민호 기자
20-11-09
4006 中 신장 코로나 대규모 감염 발생 공장... 강제 수용 시설..
강주연 인턴기자
20-11-07
4005 中 전문가... 신장 코로나 확산에 ‘3차 감염’ 발생 可
박정진 기자
20-10-28
4004 일자리 찾아 베트남 찾는 중국인 급증... 中 당국 국경 봉..
김주혁 기자
20-10-26
4003 中, 코로나 단속 위해 자국민 해외 단체여행 금지
디지털뉴스팀
20-10-24
4002 “中, 대만 군사 압박은 전쟁 아닌 ‘위협’ 위한 것”
디지털뉴스팀
20-10-20
4001 홍콩 시위 참여 후 소식 끊긴 할머니... 中 공안에 체포돼..
강주연 인턴기자
20-10-19
4000 中 신장 무슬림 종교 탄압 강화... 개별적 성지순례 금지
구본석 기자
20-10-17
3999 [아하! 그렇구나] 中 ‘10월 1일’은 가장 독한 풍수 형국
편집부
20-10-15
3998 [古中文化] ‘삶’과 ‘죽음’을 서로 허락하는 것은 단순..
편집부
20-10-05
글쓰기
368,15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