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아하! 그렇구나] 저렴하고 쓰기 편한 ‘알루미늄 냄비’, 건강엔 낙제점... 왜?

한지연 기자  |  2018-02-11
인쇄하기-새창

 


[SOH] “라면은 노란 냄비에 끓여 먹어야 제 맛”이라는 속설이 있다. 어떤 음식이든 일단은 ‘맛’이 중요하지만 그 음식이 담기는 그릇도 맛을 배가 시키는데 적지 않은 역할을 한다.


기자의 경험으로도 라면은 양은(알루미늄)으로 된 낸 냄비나 양푼에 끓여진 것이 더 맛있다. 하지만 냄비의 재질에 대해선 왠지 모를 석연치 않은 찝찝함이 있었다.


양은 또는 알루미늄 냄비는 가볍고 열전도가 빠르지만 쉽게 녹슬지 않아 조리용으로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조리시 이 냄비에서 배출되는 알루미늄(Al)은 섭취 후 체외로 잘 배출되지 않고 체내에 쌓인다. 특히 산도나 염분이 높은 음식을 이 냄비에 조리할 경우, 식품 속에 녹아드는 알루미늄 양이 더 많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금속인 알루미늄은 극소량이라도 체내에 쌓일 경우, 뇌와 신장의 기능 저하를 비롯해 피로와 두통, 구토, 설사와 같은 가벼운 증상부터 골다공증, 갑상선 기능저하, 기능항진, 칼륨대사 장애, 알츠하이머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신진대사와 에너지순환을 방해해 장기적으로 면역세포를 파괴할 수 있다.


지난 28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에서 판매 중인 56개의 알루미늄 조리기구(냄비류)를 대상으로 음식물 조리 시 나오는 알루미늄 용출량을 조사한 결과, 총 47개의 냄비(83%)에서 최대 115.21mg/L의 알루미늄이 검출됐다.


알루미늄 용출량은 조리되는 음식의 산도와 염분에 따라 달랐으며, 라면이나 찌개 등 산도나 염분이 높을수록 식품으로 스며드는 알루미늄이 많았다. 반면 설렁탕과 같이 산도나 염분이 강하지 않은 식품에서는 알루미늄이 나오지 않았다.


알루미늄 냄비는 가볍고 열전도율이 높아 많이 애용되지만, 라면이나 찌개 등 산도나 염분이 강한 음식 등은 가급적 조리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냄비를 구매할 경우에는 사용하기 전 물을 넣고 한 번 끓이면 냄비에 코팅된 산화알루미늄 피막을 좀 더 견고하게 할 수 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61 지구온난화로 지구촌 해안 침식 빨라져... 환경 난민 급증
권민호 기자
19-02-21
960 상하이로 가던 뉴질랜드 항공기... ‘하나의 중국’ 위반(..
한지연 기자
19-02-21
959 [포토여행] 정월대보름 날... 함박눈 내린 경복궁 풍경
최선 기자
19-02-19
958 [포토] 우수(雨水) 앞두고 ‘雪國’으로 변한 한라산
최선 기자
19-02-17
957 또 다시 찾아온 ‘라돈 포비아’... ‘씰리침대‘ 497개..
도현준 기자
19-02-15
956 캐나다서 신비한 ‘빛 기둥’ 포착
권성민 기자
19-02-13
955 필리핀서 경찰에게 푸딩 던진 中 유학생... 시민 분노 고..
이연화 기자
19-02-13
954 [포토] 봄이 오는 길목
최선 기자
19-02-08
953 美 국무부... EU 동맹국에 ‘중국산 통신기기’ 경계 당부
한지연 기자
19-02-07
952 캐나다 국회서 ‘中 인권탄압 다큐멘터리’ 상영... 의원..
권민호 기자
19-02-06
글쓰기
326,727,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