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우주 은하단이 만들어 낸 기괴한 오페라

한지연 기자  |  2019-04-13
인쇄하기-새창



▲ 허블 우주망원경이 포착한 수천 개의 나선은하와 타원형 은하들로 이루어진 거대 은하단 [사진=출처=ESA/Hubble & NASA, RELICS]


[SOH] 수백, 수천 개의 은하들이 서로의 중력으로 묶여 구성되어 있는 은하단은 우주에 존재하는 가장 거대한 구조물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은 어떤 음향을 쉼없이 우주로 방출하고 있는데, 마치 유령의 노래처럼 들리는 기묘한 가락을 가지고 있는 것이 포착되었다. ​


미 항공우주국(NASA)의 허블 우주망원경이 수천 개의 나선은하와 타원형 은하들로 이루어진 놀라운 거대 은하단의 이미지를 잡았을 뿐만 아니라, 이 은하단이 방출하는 유령 같은 노래를 포착했다고 우주전문사이트 스페이스닷컴이 지난 3월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ASA의 발표에 따르면, 과학-예술 홍보 프로그램인 시스템 사운드(System Sounds)의 연구원들이 허블 데이터를 음향으로 변환시켜본 결과, 은하단이 생성한 기괴하면서도 다양한 가락의 톤을 보여주었다. 시스템 사운드의 연구원들은 “작은 은하와 그 전면의 별들은 짧은 음을 만들어내는 반면, 길쭉한 나선형 은하는 음정을 변경할 수 있는 더 긴 음을 만들어낸다”고 밝혔다.


 문제의 은하단은 'RXC J0142.9 + 4438'로 알려져 있으며, 중력에 의해 묶여진 수천 개의 은하를 포함하고 있는 거대 은하단이며, 각 은하는 수많은 별들을 가지고 있다. 위 사진에서 전경에 밝게 빛나는 별들이 바로 그중 일부이다.


가장 큰 은하 그룹은 이미지의 중심 부근에 있으며, 중간 주파수 범위의 사운드를 생성하고 있다. 비디오 중간 부분에서 들리는 소리가 바로 그것이다. 반대로, 이미지의 하단 근처에 있는 은하들은 낮은 음을 생성하고, 상단 근처의 은하들은 높은 음을 만들어내고 있다.


위의 이미지는 2018년 8월 13일 허블 망원경의 첨단 탐사용 카메라와 광시야 카메라 3으로 촬영한 것이다. 은하단과 같은 거대 질량의 천체를 망원경으로 관측할 경우, 관측 대상이 이른바 중력 렌즈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럴 때 그 관측 대상 너머에 있는 먼 천체들이 더욱 확대되어 보이게 된다.


위의 허블 이미지는 RELICS(중력렌즈 은하단 관측을 통화 재이온화 연구·Reionization Lensing Cluster Survey)라는 관측 프로그램의 일부로 잡은 것이다. 프로그램을 통해 확인된 은하들은 2021년 3월에 취역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에 의해 더 자세히 연구될 예정이다. / 나우뉴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17 재가동 추진되던 ‘日 후쿠시마 제2원전’... 주민 반발로..
도현준 기자
19-07-20
1016 편안한 음악, 수술 전 환자 긴장감 해소... 신경안정제와..
한지연 기자
19-07-19
1015 역대 최고 폭염 강타한 유럽... 알프스 정상에 ‘거대 호..
디지털 뉴스팀
19-07-18
1014 홍콩 내 반중 모드 UP, 주말 내 시위 이어져
이연화 기자
19-07-15
1013 한의학, WHO 국제질병분류에 ‘전통의학’ 챕터로 등록
박정진 기자
19-07-11
1012 [재미있는 한자풀이] 여름 '하(夏)'
권민호 기자
19-07-11
1011 [영상] 무더위 계속되던 멕시코 도시... 2m 우박으로 꽁꽁
구본석 인턴기자
19-07-01
1010 심장마비로 죽음의 문턱까지 갔던 여인... “천국은 존재..
한지연 기자
19-07-01
1009 유럽 전역, 6월 들어 40도 넘는 살인적 폭염으로 신음.....
권성민 기자
19-06-28
1008 홍콩 시위대, G20에 ‘송환법 문제 제기’ 요청
한지연 기자
19-06-28
글쓰기
337,719,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