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꿀古典] 당신의 두각(頭角)

편집부  |  2022-10-10
인쇄하기-새창

5. 당신의 두각(頭角)

[SOH] 오늘은 쉽고도 미묘한 뜻을 함축한 고전적 단어 하나 소개합니다. 바로 ‘두각(頭角)’인데요.

두각이라는 그 흔한 표현은 맨 처음 당나라 당송팔대가 중 1인인 유종원(柳宗元)의 묘지명에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당대 명문장이었던 유종원은 40대에 세상을 떠났고, 그 묘지명은 벗이었던 재상 한유(韓愈)가 썼다고 하지요. 

그때 두각의 원문은 ‘見頭角’이었는데요. ‘견두각’이 아니고 여기서는 ‘현두각’이라 읽습니다. 볼 견(見)은 나타날 현(見)도 되죠. 뭔가 나타나고 드러나야 보이지 않겠습니까?





볼 견(見)의 3000년 전 형상입니다. 사람의 눈을 표현한 모양입니다.

즉 두각을 보았다, 두각이 나타났다...!

과거시험에서부터 출중한 모습을 보였던 유종원을 칭송하는 의미로 두각이라는 표현을 쓴 것입니다. 

그런데 두(頭)와 각(角), 머리뿔입니다. 사람의 머리에 왠 뿔일까요?




하지만 여기서 뿔은 소의 뿔을 상상하시면 안 됩니다. 바로 신수(神獸)의 대표인 용(龍)의 뿔입니다.

용은 예로부터 사람과 신의 중간 심볼로 인식되어왔지요. 그래서 임금이나 왕을 상징하는 심볼로도 쓰였는데, 용상(龍床), 용안(龍顔) 등 많은 용례가 있습니다. 

왕(王) 역시 하늘과 땅을 잇고 신과 사람을 이어주는 중간 메신저 역할을 뜻하는 문자입니다. 

그래서 용의 뿔이 달린 사람은 이미 사람의 평균 의식 수준을 초월하기 시작한 우월한 존재임을 뜻합니다. 

또 한 수련계에서는 각자(覺者)의 정수리에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는 적공(積功)의 기둥이 있다고 하는데, 그것을 뿔로 표현하기도 했던 것입니다. 

그 뿔의 높이가 다름 아닌 그 존재의 진동수(振動數)요, 레벨이라는 것입니다. 

어떤가요? 당신의 두각은 순결하게 잘 자라고 계신가요?


편집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 [꿀古典] '완벽(完璧)'과 '하자(瑕疵)' 사이
편집부
22-10-27
7 [꿀古典] 사람은 왜 직립하는가?
편집부
22-10-18
6 [꿀古典] 큰 대(大), 어디에 쓰는 문자인고?
편집부
22-10-15
5 [꿀古典] 당신의 두각(頭角)
편집부
22-10-10
4 [꿀古典] 法으로 세상을 바로잡을 수 있을까?
편집부
22-10-07
3 [꿀古典] 수다... 한글인가 한자인가?
편집부
22-10-02
2 [꿀古典] 야만과 바보를 벗어나는 비밀의 문
편집부
22-09-29
1 [꿀古典] 옛 길에 들어서다
편집부
22-09-28
123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3,479,597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