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미국발 무역 갈등 속에 진행된 G7 정상회의... 실속 없이 종료

박정진 기자  |  2018-06-10
인쇄하기-새창



[SOH]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발표된 공동성명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무역 갈등에 대한 미국과 G6 간 입장 차가 여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현지시간) 캐나다 언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 라 말베에서 이틀간 열린 회의 일정을 마치고 “규칙에 기반을 둔 무역 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에는 △관세·비관세 장벽 감축, △보호무역주의 배격, △국가 간 공정무역을 위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등 사실상 미국발 무역 전쟁을 겨냥한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미 대표단에게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을 승인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며, 이번 회담 성명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를 직접 거론하며 “트뤼도 총리의 기자회견 성명은 가짜”라며, 트뤼도 총리가 회의 중 “매우 온화하고 부드럽게 행동한 것과 (내가 출국한 후) ”매우 부정적이고 나약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난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미국과 G6간 무역 갈등이 한참 고조된 상황에서 진행된 것이어서 각국의 주장에 대한 조율이 한층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는 시작 전부터 독일, 영국,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의 6개국 정상이 미국을 성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돼왔다.


이들 국가 중 유럽연합(EU), 캐나다는 지난 3월 미국이 국가안보 위협을 명분으로 부과하기로 한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25%와 10% 관세가 유예돼왔지만 추후 협상 실패 후 이달부터 관세가 적용됐다. 일본은 유예 국가로 지정받지 못하고 3월부터 관세가 적용됐다. (사진: AP/NEWSIS)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83 트럼프, ‘ZTE 제재 고수’하는 美 의원들과 백악관 회동
권성민 기자
18-06-21
1182 美 ‘밀입국 가족 분리 정책’으로 영유아·어린이 2300명..
한지연 기자
18-06-20
1181 한미 연합훈련 '비핵화 합의 이행'에 따라 ‘조건부 유예..
하지성 기자
18-06-20
1180 美, 대중 2000억달러 추가 관세 대상에 中 ‘인터넷 봉쇄..
김주혁 기자
18-06-20
1179 플라스틱 쓰레기에 발등 떨어진 유럽, 대책 마련 가속
도현준 기자
18-06-19
1178 美 주요 일간지, ‘LA타임스’... 중국계 자본에 인수
박정진 기자
18-06-19
1177 트럼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발언에 美 하원의원..
한지연 기자
18-06-16
1176 베트남, ‘경제특구’ 관련 법안에 발의에 전역서 ‘反中..
도현준 기자
18-06-15
1175 퀄컴-NXP 인수합병, 中 승인으로 준비 완료... 초거대 반..
하지성 기자
18-06-15
1174 美 정부, 상원서 추진 중인 ‘국방수권법’ 막겠다
도현준 기자
18-06-14
글쓰기
307,688,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