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2차 美·北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27~28일 개최

한지연 기자  |  2019-02-09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오는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의 대표들이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가질 시간과 날짜 등에 대한 매우 생산적인 합의를 마치고 막 북한을 떠났다”면서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일과 28일에 개최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을 만나 평화라는 대의에 진전을 이루기를 고대한다“며,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하에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의회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고 일정을 공식화했다.


비건 대표는 6일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해 55시간 머물면서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 등을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8일 오후 서울로 돌아왔다.


뉴욕타임스(NYT)는 정상회담 장소로 미국은 다낭을 원했고, 북한은 하노이를 선호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하노이가 최종 선정된 것은 평양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에서 비건 대표와 그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조율한 결과”라고 전했다.  


NYT는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 인사 중에는 2000년대 초 '6자회담' 때 북한을 대표했던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외교관이 포함돼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면 경제적인 급성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북한을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 즉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다”면서 “그러나 현재 진행 중인 핵무기 (개발)로는 그렇게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470 아마존 ‘얼굴인식 프로그램’, 범죄자 식별 오류로 논란
한지연 기자
19-08-16
1469 외신, “中 홍콩 사태 무력 개입 명분 위해 ‘편파 보도’..
권민호 기자
19-08-15
1468 美中 갈등 ‘무역’서 ‘환율’로 확산... “9월 회담 어..
도현준 기자
19-08-13
1467 中 필리핀 남중국해 갈등, 여권서도 표출... 왜?
박정진 기자
19-08-12
1466 네덜란드, 살인적 폭염으로 7월 말 사망자 수 400명 증가
구본석 기자
19-08-12
1465 美 위원회, “미 약품의 중 의존도 너무 높아”... “10년..
한지연 기자
19-08-12
1464 대만, 중거리 미사일 양산... 베이징, 연해지역 공격 可
김주혁 기자
19-08-12
1463 中 농산물 수입 중단 보복에 美 화웨이 거래 허가 연기
디지털 뉴스팀
19-08-09
1462 美 커들로 NEC 위원장 “中 경제는 붕괴 중”
김주혁 기자
19-08-08
1461 그린피스, 日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 강력 비난... “韓..
하지성 기자
19-08-08
글쓰기
339,764,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