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도 감시 지옥?... 안면인식 플랫폼 구축↑

디지털뉴스팀  |  2024-06-19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공산당의 영향력이 빠르게 확대되는 홍콩 정부가 대대적인 사회 감시망 구축에 나서고 있다.

지난 5월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증거 수집 및 저장을 위한 ‘중앙 디지털 이미지 플랫폼’ 구축 자금 3억 6000만 홍콩달러(약 621억 원)를 신청했다.

크리스 탕 홍콩 보안장관은 당월 7일(현지 시각) 열린 홍콩 입법회(의회) 보안 패널(Panel on Security)에서 “중앙 디지털 이미지 플랫폼에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더해 경찰의 수사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탕 장관은 “향후 이 플랫폼에 안면인식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홍콩 정부는 올해 초 ‘범죄 예방’을 내세워 관련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월 워너 척 정무부 차관은 범죄 예방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홍콩 전역에 CCTV 카메라 2000대를 추가로 설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홍콩 경찰 수장인 레이먼드 시우 경무처장은 “(CCTV 카메라) 2000대로는 충분치 않다”며 “향후 더 많은 카메라를 설치할 것이며, 안면인식 시스템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안면인식, 이미 사용 중"

2019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최소 2016년부터 안면인식 기능이 탑재된 AI 프로그램을 사용해왔다.

호주 IT업체 ‘아이옴니사이언트(iOmniscient)’의 AI 프로그램을 도입해, CCTV로 홍콩 시민들의 신원이나 차량 번호판 등의 정보를 수집했다는 것이다.

다만, 당시(2019년)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민주화 시위에 이 프로그램을 진압용으로 사용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일부 홍콩 시민들은 “곳곳에 설치된 ‘스마트 가로등’에 안면인식 기능이 포함돼 있는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홍콩 당국은 “안면인식 기능은 없으며, 관련 데이터를 제3자와 공유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홍콩 내에서는 “당국이 안면인식 시스템을 통해 시민들의 개인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됐다.

2022년 5월, 비영리 탐사보도 기관인 ‘팩트와이어’는 “홍콩 당국이 2020년 출시한 코로나19 접촉자 추적 앱 ‘리브홈세이프(LeaveHomeSafe)’에 안면인식 모듈이 포함돼 있음을 발견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홍콩 당국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앱 개발자도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모듈을 설치했는데, 공교롭게도 그곳에 안면인식 등의 불필요한 기능이 포함돼 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 인권 악화 가속

홍콩 인권센터는 “홍콩 당국이 범죄 예방, 수사 능력 강화를 구실로 안면인식 시스템을 구축하려 하고 있다”며 “홍콩인들의 인권은 더 심각하게 침해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법 집행 기관이 이 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어떻게 사용할지 알 수 없으며, 특정한 개인 또는 단체를 통제하는 데 쓰일 위험도 있다는 것이다.

홍콩은 세계 최대·최고 수준의 감시망을 구축한 중국의 지베하에 있어, 시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은 보다 강화된 감시와 겸열 지옥에 갇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315 中 신장 위구르 문화·종교 말살 강화... 600여개 마을名....
디지털뉴스팀
24-07-13
4314 中 양쯔강 홍수로 중하류省 물폭탄... 싼샤댐 방류로 부....
디지털뉴스팀
24-07-11
4313 홍콩도 감시 지옥?... 안면인식 플랫폼 구축↑
디지털뉴스팀
24-06-19
4312 中, 시짱 티베트족 강제 이주... 종교·문화 말살로 중국....
디지털뉴스팀
24-06-17
4311 中, 해외 자국 유학생 공포 검열... 정치·인권 활동 불허
디지털뉴스팀
24-06-15
4310 무서워서 경기장 가겠나... 홍콩 축구 관중 ‘國歌 모욕....
이지성 기자
24-06-12
4309 홍콩 6·4 추모 차단 강화... 허공에 '8964' 써도 체포
디지털뉴스팀
24-06-05
4308 中, ‘6·4 톈안먼’ 35주기 앞두고 전방위 감시·통제 강화..
디지털뉴스팀
24-06-03
4307 중공 선전기관이 ‘언론사’로 위장하는 수법
디지털뉴스팀
24-06-01
4306 중국 내 파룬궁 탄압 기승... 3~4월에만 1천명 이상 박해
디지털뉴스팀
24-05-2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3,479,597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