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유튜브, 코로나19 中 비난 댓글 검열... 비난 콘텐츠 수익 제재

디지털뉴스팀  |  2020-05-27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구글이 유튜브에서 중국에 불리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검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초부터 현재까지 정보를 조작 및 은폐하며 공산주의 시스템의 태생적 문제점을 노출시켰다.


이에 중화권 네티즌이 해외 소셜미디어를 대안적 정보 공개 창구로 의존하는 상황에서,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을 표방하는 대표적 해외 채널인 구글에 대한 실망감이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중화권 1인 미디어 유튜브 채널 ‘재경냉안(財經冷眼)’ 운영자는 최근 자신의 채널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제작한 동영상 10편 중 1편만 제외하고 9편이 ‘노란딱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노란딱지는 채널 운영자만 볼 수 있는 화면에 표시되는 노란색 달러($) 마크다. 이 마크가 붙은 영상의 채널 운영자는 광고 제한이 걸려, 수익이 대폭 감소한다.


재경냉안 운영자는 “처음에는 나만 그런 줄 알았지만 다른 유튜버들도 비슷한 경우를 겪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음모론’이 떠올랐다. 유튜브마저 세계보건기구(WHO)나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처럼 매수당한 걸까. 전례 없는 생화학적 위기인데 왜 진실 알리는 일을 장려하지 않는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다른 중화권 1인 미디어 운영자 궈바오성(郭寶勝)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서 “들은 바에 따르면, WHO는 중국을 대신해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관한 비난을 방어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한다. WHO와 구글, 페이스북 등이 손잡고 WHO가 정한 기준에 따라 코로나19에 관한 유언비어 확산을 제재한다고 한다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인공지능에 관한 설계와 연구, 발전, 위험성을 분석하는 민간단체 ‘인공지능 기구(The AI Organization)’ 측은 지난 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구글이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를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중국 정권이 발표한 것보다 더 많은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유튜브 채널이나 소셜 미디어들은 수익화가 박탈되거나 제재를 받고 있다”면서 “구글과 여러 소셜미디어는 알고리즘 보정을 통해 코로나 사망자 집계를 적극적으로 줄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재 대상이 되는 콘텐츠들은 “(중국 정부 설명과는) 다른 분석, 더 많은 사망자 수, 돌연변이 가능성, 바이러스 발생의 원인”이라며 “구글이 동의하지 않거나 가짜뉴스로 분류하는 특정한 내용을 게재하는 사용자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소셜미디어 업체들의 인공지능 기술활용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주로는 콘텐츠 건전성 확보가 그 이유다. 사용자 게시물이 자체적으로 선정한 기준에 적합한지를 판단한다. 기준에 부적합한 게시물은 잘 퍼뜨려지지 않게 되며, 이런 사례가 누적될 경우 해당 채널의 등급이 낮아지거나 수익화가 박탈되거나, 심하면 삭제된다.


그러나 이러한 인공지능 검열이 소셜미디어 업체의 특정한 이익을 위해 편향되게 적용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게 사실이다.


소셜미디어 업체 측에서는 인공지능은 자동적으로 돌아간다고 해명하지만, 비판 측에서는 관리자의 의도적인 ‘보정’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인공지능을 통한 검열과 주민감시는 중국 공산당(중공)의 특징이기도 하다.


중공은 ‘사회안정’을 위해 중국 전 지역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안면인식 기술을 비롯한 생체인식 기술이 적용된 감시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했거나 구축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구글을 비롯해 다수의 기술업체로부터 자문을 받거나 기술지원, 교육 및 훈련 등을 받았다.


또한 온라인 공간에서는 거의 모든 민간기업과 개인이 주고받은 데이터와 전송 절차가 정보당국의 통제를 거쳐서 이뤄지고 있다. 반면, 정권이 저지르는 불법행위와 공산당 고위층 비리 등은 정부·경찰·군에 의해 철저히 은폐된다.


인공지능 기구 보고서에서는 “폭로된 정보가 세계인의 안위에 도움이 될 수 있는데, 구글이나 다른 기술기업에 의해 은폐된다면 향후 구글은 형사 고발을 당할 수 있고, 참여한 엔지니어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유튜브의 콘텐츠 검열 정책에 대해서는 구글도 논란을 시인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언론 인터뷰에서 “품질에 따라 콘텐츠의 순위를 매기고, 콘텐츠 베끼기를 방지하겠다”면서 “동영상에 관해 신뢰할 수 있는 출처인지와 사실 여부 확인을 시도하고 있다. 이로 인해 논란을 불러올 수도 있다. 때로는 우리가 잘못할 수도 있지만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공지능 기구에서는 다양한 채널로 입수한 정보와 보고를 통해 중국 15억 인구 중에 코로나19 감염자가 백만 명 단위이며, 사망자 중 일부는 감염이 아니라 정보은폐, 공포 확산 방지, 대응 미흡 등을 감추기 위해 살해됐다고 추정했다. /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774 프랑스도 화웨이 보이콧 합류?... “국가 안전을 위한 것,..
이연화 기자
20-07-06
1773 印 모디 총리, 中 SNS 계정 삭제
박정진 기자
20-07-06
1772 전문가 “홍콩 언론 자유, 중국 수준으로 추락할 것”
구본석 기자
20-07-05
1771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거듭할수록 ‘침투·전파력’ 강..
디지털뉴스팀
20-07-03
1770 美, 홍콩 탄압에 연루된 中 고관 및 가족 비자발급 규제
이연화 기자
20-07-02
1769 美 BLM 활동가 예수상 파괴 촉구... 흑인 목사 “中共 문..
김주혁 기자
20-06-30
1768 러시아 유명 과학자, 對中 간첩 혐의로 기소... 유죄 판결..
이연화 기자
20-06-29
1767 파이브 아이즈, 對中 경계 강화... “세계 방위·안보 수..
김주혁 기자
20-06-29
1766 美 국무부 2019년 인권보고서 발표... 中 인권침해 현황..
권민호 기자
20-06-27
1765 홍콩 국가안전법 지지한 英 HSBC... 대규모 구조조정 임박
이연화 기자
20-06-25
글쓰기
359,407,730